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default_setNet1_2

“광주 삼각동 학교앞 고압선로 지중화해야”

기사승인 2015.12.23  18:28:23

공유
default_news_ad2

광주시민·사회·교육단체 23일 광주시청 앞서 촉구

광주 시민단체들이 광주 북구 삼각동 학교앞에 설치한 특고압 송전선로의 지중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삼각동 특고압선전선로 지중화 및 학습·환경보호 공동비상대책위 등은 23일 광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5만4000볼트 특고압송전선로로 삼각초·국제고·전남여상 등 3개 학교 3000여명의 학생이 피해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 삼각동 특고압선전선로 지중화 및 학습·환경보호 공동비상대책위 등 광주 시민사회단체가 23일 광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특고압 송전선로의 지중화를 촉구하고 있다. ⓒ광주인 

   
▲ 삼각동 특고압선전선로 지중화 및 학습·환경보호 공동비상대책위 등 광주 시민사회단체가 23일 광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특고압 송전선로의 지중화를 촉구하고 있다. ⓒ광주인

이들은 “송전탑 문제는 지난 2013년 강운태 전 시장이 북구 삼각동 국제고 인근에 아파트 건설을 승인하면서 일어난 일”이라며 “주택만 건축이 가능한 토지를 아파트 건축이 가능하도록 용도변경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초고층 아파트 건설을 위해 사업주는 아파트 부지를 지나는 특고압송전선로 지중화가 필요했고 이 과정에서 학교 통학로 옆에 CH(케이블 헤드)철탑을 세우려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시청은 사업지구 내에 매설을 한다고 했지만 주민을 속이고 학생 통학로에 송전탑을 매설하려는 계획도 갖고 있다”며 “국회에서 학교환경위생과 송전선로 전자파 인체보호기준을 명시하는 법 개정 움직임이 일고 있음에도 시는 무사 안일한 탁상행정을 펼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인구 28만 명의 소도시인 경기 군포시도 학교 뒤를 지나는 특고압 송전선로를 지중화했고 한전에서도 삼각동 송전탑 사업비 50%를 부담한다고 하는데 광주시는 이 지중화마저도 제대로 못해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현재 시는 CH지중화 철탑으로 변형해 세우려고 도시계획심의위원회에 안건을 상정하는 등 행정절차를 진행하고 있고, 교통건설국은 이제와서 전자파 수치를 들먹이며 엉터리 논리로 대책협의회를 구성하자는 꼼수까지 부리고 있다”면서 “윤장현 시장은 송전탑과 관련해 ‘학생들의 아픔을 이해하지 못해 미안하구나’라고 말했던 것을 기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전국교직원노동조합 광주지부, 광주시민단체협의회, 광주환경운동연합,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 참교육학부모회, 광주교육희망네트워크, 광주진보연대, 참여자치21 등 단체 20여곳이 참여했다.

박준배 기자 parti93@daum.net

<저작권자 © 광주in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ad2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item37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3
ad30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setNet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