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default_setNet1_2

조선대 학장협 "현 이사진 퇴진" 촉구

기사승인 2017.09.14  15:54:03

공유
default_news_ad2

- "교육부의 결정 존중할 것"... 14일 성명 발표

"더이상 이사회 공백상태 안돼... 교육부 이사회 조기구성" 촉구
 이사퇴진 범시민대책위, 14일 오후 이사장실 '점거농성' 돌입  


조선대학교 구성원과 광주전남시민사회가 현 법인이사회(이사장 강현욱)에 대한 퇴진여론이 높은 가운데 대학 학장들도 힘을 보태고 교육부의 조속한 이사회 구성을 촉구했다.

조선대학교 학장협의회는 14일 오전 대학 본관 3층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학의 최고의결기구로서 재정과 운영을 책임져야 할 이사회가 긴급사무처리권에만 의존한 파행적 운영을 하면서 학생들의 학습권, 교수들의 연구와 교육, 직원들의 행정업무 등 대외적 이미지를 심각하게 실추시키고 있다"고 우려했다.

조선대학교 학장협의회가 14일 오전 대학 본관 3층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 이사회 퇴진'과 '교육부의 조속한 이사회 구성'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조선대학교 제공

이날 학장협은 성명을 통해 "이사회는 이사회 파행운영의 책임을 총장과 구성원들에게 전가하며 구성원들의 총의로 선줄된 총장에게 잭임을 묻겠다는 것은 합법적 정통성과 민주주의를 부정하겠다는 것"이라고 반발했다. 

학장들은 또 "조선대는 대학의 민주화 이후 ’대학자치운영협의회(대자협)’를 중심으로 지켜
져 온 대학의 자율권과 자치권이라는 민주적 전통은 그 누구도 훼손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학장협은 "현재 조선대는  대학구조개혁 방안 마련, 재원 재정 확충, 교육과 연구의 질적 향상, 우수 학생 유치, 대학의 국제경쟁력 확보 방안 등 현안이 산적해 있다"며 "더 이상 법인 이사회 공백상태가 계속되어서는 안 된다"고 사실상 현 이사회 퇴진을 촉구했다. 

교육부에 대해서도 "하루 빨리 제3기 이사회가 구성돼 안정적인 학교운영과 이사회와 구성원간의 갈등을 막는 교육부의 결정이 내려진다면 구성원은 이를 존중하고 정상화의 길로 나아갈 것"이라며 "교육부가 현명한 결정을 조속히 내려달라"고 촉구했다.

한편 조선대학교 교수평의회, 총학생회, 직원노동조합, 총동창회, 민주동우회 등은 "지난 2월 25일 법적 임기가 종료된 2기 이사회가 무능과 비리로 얼룩졌다"며 전원 퇴진을 주장해오고 있다. 특히 조선대민주동우회(회장 박현주)는 대학 본관 앞에서 14일 현재 176일째 천막농성을 이어오고 있다. 

조선대구성원과 광주전남시민사회단체로 짜여진 '조선대학교 제2기 이사 즉각퇴진 및 국민공익형 이사회 실현을 위한 범시민대책위원회'가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대학법인 이사장실 점거농성에 돌입키로 해 '강현욱 이사장 및 이사회 퇴진 압박'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성명서 [전문]

조선대학교는 현재 대학의 죄고의결기구로서 재정과 운영을 책임져야 할 이사회가정상적으로 운영되지 못하고 있어 여러 가지 어려움에 직면해 있습니다.

이사회의 긴급사무처리권에만 의존한 파행적 운영은 학생들의 학습권, 교수들의 연구와 교육, 직원들의 행정업무 뿐만 아니랴 학교의 대외적 이미지를 심각하게 실추시키고 있습니다.

우리 대학 구성원들은 지난 2월 25 일 임기가 만료된 제2기 이사회에 대한 즉각 퇴진을 요구해 왔습니다 이와 함께 긴급사무처리권에 의한 현 이사회 개죄를 강력하게 저지하고 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이사회와 대학 구성원들과의 의견대립과 갈등은 더욱 심
화되고 있습니다.

이사회에서는 이사회 파행운영의 책임을 종장과 구성원들에게 전가하고 있습니다 법인이사회 및 이사 개인의 명예에 심각한 손상을 입혔다고 주장하며 구성원들의 총의로 선줄된 총장에게 잭임을 묻겠다는 것은 합법적 정통성과 민주주의를 부정하겠다는 것과 같습니다.

우리 대학의 민주화 이후 ’대학자치운영협의회(대자협)’를 중심으로 지켜
져 온 대학의 자율권과 자치권I 민주적 전통은 그 누구도 훼손해서는 안 될 것입니다.

4차산업혁명과 학령인구의 감소라는 사회구조적 변화와 위기상황 속에서 우리 조선대학교는 보다 적극적이고 능동적인 대처가 필요한 시점에 와 있습니다.

2주기 대학구조개혁평가에 대비한 구조개혁 방안이 마련되어야 하며, 재원 감소에 따른 재정 확충,교육과 연구의 질적 향상, 우수 학생 유치, 대학의 국제경쟁력 확보 방안 등 현안이 산적해 있습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더 이상 법인 이사회 공백상태가 계속되어서는 안 됩니다 하루라도 빨리 저13기 이사회를 구성하여 안정적인 학교운영이 이루어져야 합니다.

이사회와 구성원들 간의 갈등 심화를 막고 대학의 안정적 발전을 위한 교육부의 결정이 내려진다면, 우리구성원은 이를 존중하여 현재의 파국 상황을 종결시키고 정상화의 길로 나아가고자 합니다. 

학생들의 학습권과 교권이 더 이상 침해되지 않도록 교육부가 현명한 결정을 조속히 내려줄 것을 촉구하는 바입니다
2017. 9. 14.

조선대학교 학장협의회

 

이상현 기자 simin6678@hanmail.net

<저작권자 © 광주in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ad2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item37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setNet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