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default_setNet1_2

참여자치21, 이용섭 광주시장 출마에 "자기고백해야"

기사승인 2018.02.13  17:15:16

공유
default_news_ad2

- 13일 논평에서 "일자리 성과, 당원명부 유출 의혹, 정치행보 번복 설명" 촉구

 시민단체인 '참여자치21(사무처장 박재만, 이하 참자)이 이용섭 전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의 광주광역시장 출마선언에 대해 논평을 내고 일부 의혹과 논란에 대해 자기고백을 촉구했다.

참자는 13일 논평에서 "이용섭 후보는 일자리위원회 중도 사퇴, 당원명부 유출, 잦은 정치적 행보 번복에 대해 입장을 밝혀라"고 주장했다.
 

이용섭 전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이 광주광역시장 출마선언 기자회견을 연 13일 오전 회견장소인 광주경제고용진흥원 1층 입구에 이 전 부위원장 지지청년들이 일렬로 줄지어 있다. ⓒ광주인


참자는 "이 전 부위원장의 선거 출마는 헌법에 보장된 권리이자 개인의 선택으로 출마 자체를 가지고 왈가불가할 사안은 아니다"면서도 "하지만 이 전 부위원장이 광주시민의 선택을 받기 전에 적어도 몇 가지 문제에 대해서는 본인의 입장과 소신을 공개적으로 밝혀야 한다. 그래야만 권력에 눈멀어 선거 때만 되면 나타난다는 정치적 멍에를 조금은 벗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일자리부위원장 사퇴와 관련 "소임을 맡은 지 9개월 만에 후임도 없이 사임했다. 국민의 명령은 안중에도 없고 시장 출마를 위한 스펙 쌓기에 불과했다는 세간의 비난을 피하기는 어려울 것 같다"며 "일자리 창출을 위해 무슨 일을 했는지?, 국가재난 수준이라는 청년실업 문제 해소를 위해 어떤 역할을 했는지?, 구체적으로 어떤 성과를 내었는지? 등에 대해 먼저 광주시민들에게 진솔하게 설명하고 이해를 구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또 "이 전 부위원장 명의의 문자메시지가 일면식도 없는 당원, 최근 가입한 신규당원에게까지 발송되어 명부 유출 의혹이 제기되었고, 이는 민주당의 부실한 자체 조사를 통해서도 사실로 밝혀졌다"며 "이 전 부위원장은 이 사건 조사에 적극 협조하고, 만약 본인이 관련되었다면 그에 따른 책임을 지겠다는 의사를 명확히 광주시민들에게 약속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참자는 "이 전 부위원장은 2016년 총선 후 '호남 정치발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서 정계은퇴를 선언하더니 9개월 만에 돌연 복귀했고, 2년도 채 안 돼 다시 광주시장 출마를 선언했다"면서 "이 전 부위원장의 ‘참을 수 없는 가벼움’에 광주시민들이 얼마만큼의 지지와 믿음을 보낼지 저어된다. 진솔한 자기고백이 필요한 지점"이라고 주장했다.   

참여자치21은 거듭 "광주시민들의 비판과 우려에 대해 이 전 부위원장의 진솔한 자기고백과 설명이 따르기를 촉구한다"며 "광주시장 입지자로서 광주시민들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이자 의무"라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이용섭 전 부위원장 쪽 관계자는 '잦은 정치행보 번복'에 대해 "정치는 책임성과 유권자의 뜻에 따른 것이 기본"이라며 "지난 2016년 총선 당시 중앙당 비대위원을 맡으며 총선 실패에 따른 심경을 시민들에게 말씀드린 것이고, 일자리 부위원장을 맡아 일하면서 광주시민 뜻과 부르심에 응당 결초보은 하는것이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일자리 성과와 역할에 대해 이 전 부위원장은 이날 출마회견에서 "정책시차가 필요하며 일자리고속도로는 올해 하반기부터 서서히 나아질 것"이라며 "9개월 동안  277회의  회의와 대국민홍보활동을 했다"고 해명한 바 있다.   

이어 당원명부 유출과 문자메시지 관련 의혹에 대해서도 이 전 부위원장은 회견에서 "“실무자가 그간 정치 생활하는 동안 구축된 전화번호를 이용해서 문재인 정부 일자리정책에 대한 활동성과를 시민들에게 알려드린 것 뿐”며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문자비용을 일자리위원회에서 처리했다는 근거없는 네거티브는 사실이 아니며 개인 비용으로 지출했고 이는 시간이 지나면 밝혀질 것”이라고 답변했다.

이처럼 광주지역 시민단체가 이용섭 전 부위원장의 출마선언에 맞춰 곧바로 제기된 일부 의혹에 대해 "자기고백"을 촉구한 것을 시작으로 광주광역시장 출마예정자에 대한 본격적인 리더십 검증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논평 [전문]

이용섭 전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광주시장 출마 관련

이용섭 후보는 일자리위원회 중도 사퇴, 당원명부 유출,
잦은 정치적 행보 번복에 대해 입장을 밝혀라 

 이용섭 전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이 오늘 광주시장 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선거 출마는 헌법에 보장된 권리이자 개인의 선택으로 출마 자체를 가지고 왈가불가할 사안은 아니다.

 하지만 이 전 부위원장이 광주시민의 선택을 받기 전에 적어도 몇 가지 문제에 대해서는 본인의 입장과 소신을 공개적으로 밝혀야 한다. 그래야만 권력에 눈멀어 선거 때만 되면 나타난다는 정치적 멍에를 조금은 벗을 수 있을 것이다.

 촛불혁명으로 탄생한 문재인 정부의 최대 과제는 일자리 창출이었고 이를 위해 ‘일자리위원회’가 발족되어 이 전 부위원장이 중책을 맡았다.

그러나 소임을 맡은 지 9개월 만에 후임도 없이 사임했다. 본인은 최선을 다했다고 강변하지만, 일자리를 만들라는 국민의 명령은 안중에도 없고 시장 출마를 위한 스펙 쌓기에 불과했다는 세간의 비난을 피하기는 어려울 것 같다.

 이 전 부위원장은 이러한 세간의 비난에 대해 일자리 창출을 위해 무슨 일을 했는지?, 국가재난 수준이라는 청년실업 문제 해소를 위해 어떤 역할을 했는지?, 구체적으로 어떤 성과를 내었는지? 등에 대해 먼저 광주시민들에게 진솔하게 설명하고 이해를 구해야 한다.

 또한, 최근 민주당 권리당원 명부 유출로 광주 정치권이 시끄럽다. 이 전 부위원장 명의의 문자메시지가 일면식도 없는 당원, 최근 가입한 신규당원에게까지 발송되어 명부 유출 의혹이 제기되었고, 이는 민주당의 부실한 자체 조사를 통해서도 사실로 밝혀졌다.

이 전 부위원장은 이 사건 조사에 적극 협조하고, 만약 본인이 관련되었다면 그에 따른 책임을 지겠다는 의사를 명확히 광주시민들에게 약속하여야 한다.

마지막으로 이 전 부위원장은 2016년 총선 후 “호남 정치발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서 정계은퇴를 선언하더니 9개월 만에 돌연 복귀했고, 2년도 채 안 돼 다시 광주시장 출마를 선언했다. 이런 이 전 부위원장의 ‘참을 수 없는 가벼움’에 광주시민들이 얼마만큼의 지지와 믿음을 보낼지 저어된다. 진솔한 자기고백이 필요한 지점이다.   

참여자치21은 이러한 광주시민들의 비판과 우려에 대해 이 전 부위원장의 진솔한 자기고백과 설명이 따르기를 촉구한다. 그것이 광주시장 입지자로서 광주시민들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이자 의무다. 
2018년 2월 13일

참여자치21

 

이상현 기자 simin6678@hanmail.net

<저작권자 © 광주in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nd_ad5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류달용 2018-02-15 07:53:58

    일자리가 복지이니만큼 당연하다.
    야권에서는 일자리문제로 큰자리를주었는데 박차고나오니 자기일자리만들었다고 비판이고 여권에서도 아쉬워하는 배신의투이다.

    민초인 내가해도 어느지역보다 우수하게돌아간다.
    그이유는 역동적인 지역민의정열과 우수한 사회간접시설의 인프라때문이다.
    그간 관료주의에젖어 거만과 타성으로 시장을 직업으로하려는자들이 문제였다.
    그런낌새가 나타나는 인물을 골라내자?삭제

    • 류달용 2018-02-15 07:53:08

      제 목 : 광주광역시장 여론조사 1위라고 당선되나?

      광주광역시장의 선거판이 후끈달아올랐다고 언론의주목이다.
      광주시장위치는 중앙정치에서 위상과몰이 야권 후보부재가 촛점이다.
      여론조사는 메카니즘동원과 기술 산술적 이론을 작동잘하면 얼마든지 목적달성을 할수있다.

      광주시장의 첫번째조건은 현지화인물이 중요하다.
      시장을 직업으로아는 정치인이나 그사고인물은 깜냥이아니다.
      출전인물은 광주현지에서 거주하고 생활한자가 지역을 잘알고 시민에대한 배려와 애정이베어있다.
      그충족조건이 맞아야한다.

      문재인정부 일자리가 초미의관심사이고 과제이다.
      일자리가삭제

      • 나그네 2018-02-13 19:40:48

        호남과 국가를 위한 유일한 선택지는....
        국회와 광역단체장은 민주평화당
        미안하지만 호남이 민주당을 선택한다면 문정부는 실패한다.삭제

        default_setImage2
        default_news_ad4
        default_nd_ad3

        최신기사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ad28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item37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30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setNet2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